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을 중개합니다 {도쿄R부동산}

본문



"인구는 줄고, 빈집은 늘고 있는 시대다

소유 개념과 욕구는 조금씩 옅어지고 있다

오히려 누구와 어떤 환경에서 무슨 이야기를 하고 무엇을 먹는지

어떤 시간을 보내는지가 훨씬 중요하다." 




자신의 삶과 공간을 스스로 선택하고, 만들고, 사용하고, 즐기려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을 중개합니다
{도쿄R부동산}


책은 자신의 삶과 공간을 스스로 선택하고, 만들고, 사용하고, 즐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대부분 빈집, 오래된 건물을 자신이 사는 방식, 일하는 방식에 맞게 공간을 개조해 살아간다. 오래된 것에 매력을 느끼며 건물을 좋아하는 사람들, 건물의 분위기나 주변 경관에 우선 가치를 두는 사람들, 공간 구획이 되어 있지 않은 골조만 있는 공간은 자기방식대로 개조할 있어 좋다는 이들...... 모두 자신의 가치관과 삶이 지향하는 대로 만들어내는 공간 이야기가 다양하게 펼쳐진다

책에는 실제 거주자, 집주인들의 공간에 대한 생각에서부터 저마다 공간을 개조해서 살기까지 각양각색의 에피소드가 주를 이룬다. 사례마다 공간 개조 아이디어를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정보와 사진, 도면자료가 달려있으며(내외부 모습이 담긴 260 컷의 사진, 변경 전이나 변경 후의 도면) 공간을 고르는 질적 가치 기준을 키워드와 아이콘으로 정리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경제규모에 맞는 자금 운용계획과 함께 건물주와 세입자의 이해관계와 합의에 따른 새로운 임대방식, 집을 구입하는 새로운 방식 등을 제안한다. 대다수 도시의 빈집, 오래된 건물, 낡고 후미진 공간, 그리고 드러나지 않지만 매력 있는 장소들이 등장하며, 많은 사람들이 속에서 공간을 가꾸고 살아간다. 바로 모습이 도시의 활력을 만들고 다시 우리 삶을 재구성하는 모습임을 책은 말한다.


도쿄R부동산 지음/ 정문주 옮김/ 정가 16,500/ 264/ 2017 11 25 발행



목차


한국 독자들에게 삶의 가치를 역전시킨 미디어

자유롭고 윤택한삶과 위해
도쿄R부동산의 아이콘

라이프스타일을 임대하다 
오래된 건물에 입주한 스물여덟  
2가구 주택이 사무실로 재생
시간이라는 매력
주인공은 옥상, 집은
독신자 아파트의 부활, 시즌이 시작된다!
나이테가 새겨진 상가건물

가옥의 재발견
옛스러움을 가꾸고 현대적인 멋을 즐긴다
백년 고택의 아틀리에 

풍경에 빠지다 
태어날 아이와 함께 누릴 세상의 아름다움
경치, 데서는 못사죠

집을 사는 새로운 방법
초도심 미니 빌딩을 사다
공간의 자유도가 삶의 가치를 만든다
인쇄공장에서 일석삼조의 복합건물로

창고를 개조하다
운하 창고, 패션 기업의 이유 있는 선택
오피스 빌딩 동의 존재감
구두약 창고가밥과 실험공간으로

제대로 디자인 
일하는 공간을 디자인하라
지은 주택은 시간이 갈수록 매력이 커진다

지역을 변화시키는 물건 
빌딩이 지역의 상징으로
카페와 디자인 사무소가 함께 있는 지역 살롱
일과 놀이가 시너지를 거두는
카페는 지역의 허브

세컨드하우스를 권하며 
수변 풍경을 독점하는 힐링 하우스
창고주택, 세컨드 라이프를 위한 선택
새로운 교외생활을 찾아서
서핑 마니아를 위한 새로운 주거
나지마섬 프로젝트

R부동산은 성장
가나자와R부동산 | 도쿄R부동산의 파트너, 지역 네트워크를 시작하다
후쿠오카R부동산 | 일이든 레저든, 자유로운 생활권
보소R부동산 | 서퍼용 주택에서마을 만들기까지
이나무라가사키R부동산 | 자연과 공존하는
야마가타R부동산 Ltd. | 지방 도시의 실험, 시내 빌딩의 재생


원상 복구 개념을 의심하라! R부동산의 라이트 리노베이션 서비스

R부동산의 물건 재생법


후기 간절히 원하는 공간을 만나기 위해 R부동산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부록 도쿄R부동산 물건

사진 출처  

미카야마 영광의 궤적  지난 영광의 궤적   새로운 임무   도쿄R부동산 릴랙스  파트너 사이트   일하는 방식   밀매 도쿄   이제는 어디로




[ 책의 특징]



“(인간이공간을 스스로 선택하고만들고사용하고
즐기는 행위는 원래 자유롭고 근원적인 행위였을 것이다.” 

  책은 사람들이 공간을 향유하는 방법을 안내한다거주자들이 살고 있는 공간을 선택하게  배경에서 부터 스스로의 사는 방식과 일하는 방식에 맞게 개조하기까지 우여곡절과 시행착오를 겪는 과정경험이 있다실제 거주자들과 건물 주인들의 인터뷰에 근거하고 있어 사실감이 넘친다여러 사례를 통해 공간을 고르는 기준은 키워드와 아이콘으로 제시된다또한 사람들에게 공간은 특별함과 재미를 주는 곳이다공간이 사람들에게 어떤 즐거움을 주는지거주자들이 공간을 즐기는 방법을 보여준다공간을 선택하는 새로운 기준 : 임대or매매빈티지조망GOOD, 수변/녹지교외/릴랙스반려동물개조 가능단독/독채숨은 보석천장 높아요디자이너스보너스 요소창고느낌옥상/발코니 .


주택 건설업자나 토지 개발업체가 분양하는 집이 진정 원하는 공간일까.” 

  책은 다양한 삶의 방식과 거주 형태를 소개한다오래된 것을 좋아하는 이가 1930년대 건물에서 사는 낡은 건물의 불편함을 감수할 만큼 건물과 동네의 분위기에 묻혀 사는 이유에서 취향과 개성에 따라 거주하는 공간을 보게 된다혹은 바쁜 주중과 여유가 생기는 주말에 따라 거주지를 옮겨 사는 세컨드하우스살이건물의 골조와 기본 설비만으로 지어져 거주자가 재구성하는 창고주택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과 생활을 지키면서 가족과 함께 살기 위해 필요한 공간을 본다삶의 패턴이나 상이한 이웃이 공존하는 복합건물이 알고보면 인쇄공장이었고도심 초미니 빌딩은 수평으로 펼쳐져 있는 공간을 수직으로 쌓은 것과 다르지 않음은 개인의 삶과 공간금융경제지역 등과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 보여준다사는 방식이 변하듯 일하는 방식이 달라지면 공간도 바뀌어야 한다는 것을 비어 있는 창고를 오피스와 쇼룸으로 변신시킨 패션 기업, 2 단독주택을 사무실로 사용하는 회사창고 건물을 개조해 공유 사무실로 사용하는 디자이너의 공간에서 본다.


집세와 면적설비 같은 숫자 정보에만 의존하면 실망만 남는다는 교훈을 얻은 나는 
그뒤로 입소문이나 발품을 믿기로 했다. (중략취향대로 수리한   선배들의 공간은 나에게 
 자극을 주었다하지만 부동산은 절대 그런집을 소개해 주지 않았다.”

  책은  나은 부동산 거래 방식 기존 부동산 시장의 결핍을 채워줄 방안을 제시한다공간에 어울릴 만한 사람공간 사용방식으로 세입자를 찾기세입자를 공모 방식으로 정하기이전 세입자의 원상복구 비용을 다음 세입자를 위해서 사용하기특별히 유지관리비를 들이지 않으면서도 오래된 건물 관리하기 등은 방식들은 당사자들의 이해관계 속에서 합의된 방식이다발상의 전환이 필요함을 보여준다또한 지출하는 주거 비용이 과연 자신의 경제 규모에 합당한지냉정해질 것을 무엇보다 강조한다 점에서 수익을 낳는 주거 공간은  하나의 팁으로 제공된다기존 부동산과 다른 면모를 보이는 저자 도쿄R부동산이 일하는 방식가치 지향사람들과 인연을 맺는 방법 등이 미카야마(도쿄R부동산의 멤버영광의 궤적에서 유머러스하고도 따듯하게 전달된다.


 사람들이 선호하는 공간인기있는 공간의 트렌드를 보여준다부동산이라는 물건의 특징을 설명하는 감성과 노하우를 압축적으로 보여준다특별히 부록은 사람들에게 인기있는 사례 모음들로공간에서 풍기는 감성과 매력을 전달하는 방법사람들이 어떤 곳에 끌리는지를 말한다.





[시사점]



 건축에서 기능(용도)이란 개념이 정의된 것은 불과 20세기 초반이다그만큼 건축에 기능이 결합된 시간은 건축의 역사에서 길지 않다 책에 등장하는 많은 사람들은 건축에서 다시 기능을 분리해 생각하고 있다이미 기능으로 채워진 건물에서 거주자의 생활방식에 맞게 공간이 편집되고 재구성되기 때문이다주거용 건물을 오피스로 개조하기도 하고주거가 아닌 건물을 주택으로 개조해 사용한다오히려 골조만 있는 건물이 인기다건축가나 디자이너는 건물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어야  것이다.


 아울러 공간생산 방식이 공급자 중심에서 사용자 중심으로 옮겨가고 있음을 시사한다그동안 세입자(임차인) 부동산 시장 안에서 수동적인 위치에 있었지만주택건설업자나 건설사가 지어놓은 아파트나 주택이 아닌다른것을 찾기 보다는 자신에 맞는 공간을 찾고 만들어내기 시작했다이점은 단순한 세입자에서 본인이 원하는 공간의 주인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많은 사람들이 시세나 면적층수와 같은 숫자로 평가하는  익숙하다 책을 통해 건물주 입장에서는 낡은 건물여타 이유로 가치가 떨어진다고 평가받는 건물의 가치를 확장(거래를 활성화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다중개인 입장에서는 잠재적인 가치 발굴과 저평가된 부동산의 가치 발굴함으로써기존 시장과 차별성을 가지면서 변화를 이끌 것이다 점에서  책은 부동산2.0시대를 여는 삶과 공간의 이야기가  것이다.


  모두는 과잉 생산된 부동산에 기인한다한국은 주택보급률이 이미 2008년에 100퍼센트를 넘어섰지만인구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재건축재개발에 따른 신축 물량이 더해지면서 빈집이 양산되고 있다빈집은 도시 공동화를 야기해서 도시 쇠퇴의 바로미터라고 한다. (2015 인구주택총조사 결과 빈집은  107만호에 이른다빈집 백만호의 시대가 이미 도래한 것이다건축도시공간연구소에 따르면 2025  13퍼센트까지 증가할 것으로 우려했다현재 인본의 빈집 비율과 맞먹는 수치다. )  책에는 적절한 빈집의 활용과 노후시설의 보수 방안 사례가 풍부하게 소개되어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