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日정부, 휴가지서 일하는 "워케이션" 확산 나선다

본문

NHK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7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관광 전략 실행 추진 회의'서 ‘워케이션・새틀라이트 오피스’ 등의 보급을 통해 관광업 활성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워케이션’은 ‘워크(work)’와 ‘베케이션(vacation)’의 합성어로, 직장 밖 휴양지 등에서 원격으로 일하는 근무 방식이다. 앞서 일본 환경성은 관광산업 활성책으로 국립공원 등에서 ‘워케이션’을 진행하거나 원격 근무가 가능하도록 와이파이 시설을 정비하는 501개 사업체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스가 관방장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관광 관련 산업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휴양지 등에 기업 거점을 설치해 일하는 ‘새틀라이트 오피스(satellite office, 위성 사무실)' 보급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관광 수요가 회복될 때까지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환경정비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日정부, 휴가지서 일하는 "워케이션" 확산 나선다  조선비즈 윤솔 인턴기자

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28/2020072803107.html

 

日정부, 휴가지서 일하는 "워케이션" 확산 나선다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관광 수요가 침체된 가운데, 일본 정부가 ‘Go To 트래블' 캠페인에 이어 ‘워케이션(wor..

biz.chosun.com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